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nvitation_Symposium_Seoul_kr_final-1.jpg

독일 주류 제조사 4 8일에 서울 설명회 개최



독일연방농식품부의 후원 하에 다양한 독일의 주류 제조사들이 한국 시장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국내 잠재 비즈니스 파트너를 만나고자 4 8()에 서울에서 기업 설명회와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한다. 본 행사는 독일연방농식품부의 수출 프로모션 프로그램으로 독일의 enviacon international과 한독상공회의소 디이인터네셔널이 공동으로 조직을 맡았다.

 

독일 주류 제조사 서울 설명회 및 네트워킹 행사는 4 8일 오후 5시에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그랜드 볼룸(B1)에서 시작된다. 오후 4 30분부터 등록 및 입장이 시작되고, 주한독일대사관의 베르트 보에르너(Weert Boerner) 부대사와 우호제 한독상공회의소 디이인터네셔널 부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독일 맥주 시장 현황독일 와인의 이해에 대한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독일 맥주 시장 현황에 대한 강연은 독일맥주수출연합의 대표인 로드거 베그너(Rodger Wegner) 박사가 진행하고, “독일 와인의 이해에 대해서는 박찬준 와인칼럼니스트이자 아시아와인트로피의 아시아 디렉터가 강연할 예정이다.

 

강연이 끝나면 이번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서울에 오는 4개의 주류 제조사의 기업소개와 시음이 진행되고 이어 저녁 7시부터는 네트워킹을 위한 뷔페 석식이 제공될 예정이다.

 

참가하는 독일업체는 German Wine Group, 바덴 지방의 킬리안 훈(Kilian Hunn) 와이너리, 나헤 지방의 바인하우스 미헬(Weinhaus Michel), 그리고 맥주 생산자인 카르멜리텐 브라우어라이 칼 슈투름(Karmeliten Brauerei Karl Sturm GmbH & Co. KG)이다. 특히 German Wine Group은 프랑켄 지방의 디비노(Divino), 팔츠 지방의 바인빗(Weinbiet), 바덴 지방의 알데 곳(Alde Gott), 뷔르템베르크 지방의 클레브론 & 귀그링엔(Cleebronn & Gueglingen), 이렇게 4개 와이너리의 와인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 행사의 실무 담당자는 한독상공회의소 디이인터네셔널의 김영민 부장이며 연락처는 다음과 같다. 전화: 02) 3780 4631, 이메일: ymkim@kgcci.com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9-13 2층 (주)이에스컴퍼니
대표전화 : 02-554-1468 / 팩스 : 02-539-1469
이메일 : info@the-scent.co.kr / 개인정보책임자 : 안재훈

CEO : 최태호
CREATIVE DIRECTOR : 정지윤
EXECUTIVE EDITOR : 박찬준
모든 저작권은 (주)이에스컴퍼니_더 센트에 있습니다.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