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9일 김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며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나의 생각을 적자면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9-13 2층 (주)이에스컴퍼니
대표전화 : 02-554-1468 / 팩스 : 02-539-1469
이메일 : info@the-scent.co.kr / 개인정보책임자 : 안재훈

CEO : 최태호
CREATIVE DIRECTOR : 정지윤
EXECUTIVE EDITOR : 박찬준
모든 저작권은 (주)이에스컴퍼니_더 센트에 있습니다.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