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6.01.26 02:29

겨울이야기 2

조회 수 436 추천 수 2 댓글 4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음반영.jpg


폭설

.

류 근

.

그대 떠난 길 지워지라고

눈이 내린다

그대 돌아올길 아주 지워져버리라고

온밤 내 욕설처럼 눈이 내린다

.

온 길도 간 길도 없이

깊은 눈발 속으로 지워진 사람

떠돌다 온 발자국마다 하얗게 피가 맺혀서

이제는 기억조차 먼 빛으로 발이 묶인다

내게로 오는 모든 길이 문을 닫는다

.

귀를 막으면 종소리 같은

결별의 예감 한 잎

살아서 바라보지 못할 푸른 눈시울

살아서 지은 무덤 위에

내 이름 위에

아니 아니, 아프게 눈이 내린다

참았던 뉘우침 처럼 눈이 내린다

.

그대 떠난 길 지워지라고

눈이 내린다

그대 돌아올 길 아주 지워져버리라고

사나흘 눈 감고 젖은 눈이 내린다

?
  • ?
    주도인 2016.01.26 12:47
    처음 보는 순간 유채화인 줄 알았습니다. 서리가 얼어 있는 유리창으로 비친 다정히 걸어가는 노년 부부의 모습이 감성적으로 느껴지네요.
  • ?
    wishbone 2016.01.30 01:16
    고맙습니다. 그림같은 사진을 찍고 싶은데.. 최고의 칭찬으로 기분이 좋아집니다. ^^
  • ?
    동글똥글 2016.01.26 13:52
    사진 정말 느낌있네요~ 뭔가 겨울을 가득히 느낄수있는....
  • ?
    wishbone 2016.01.30 01:17
    얼음에 반영된 모습이어서 그런 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후방주의 날랜거북이들 2017.08.30 299
158 후방주의 날랜거북이들 2017.08.30 391
157 자 이거 먹고 화풀어 날랜거북이들 2017.08.30 34
156 요즘 잠수함 수준 날랜거북이들 2017.08.30 34
155 부메랑 묘기 날랜거북이들 2017.08.28 24
154 열어선 안될 봉인된 상자를 열었다 날랜거북이들 2017.08.28 30
153 거짓 강간신고에 10년 구형한 영국 날랜거북이들 2017.08.28 1072
152 웅덩이 건너는 방법 날랜거북이들 2017.08.28 30
151 담배에 찌든 폐 vs 일반 폐 날랜거북이들 2017.08.28 42
150 지나가다 빵터짐 날랜거북이들 2017.08.28 34
149 휴지 걱정 없는 화장실 날랜거북이들 2017.08.26 47
148 청소 끝~~~~헐 날랜거북이들 2017.08.26 24
Board Pagination Prev 1 ...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122 Next
/ 122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9-13 2층 (주)이에스컴퍼니
대표전화 : 02-554-1468 / 팩스 : 02-539-1469
이메일 : info@the-scent.co.kr / 개인정보책임자 : 안재훈

CEO : 최태호
CREATIVE DIRECTOR : 정지윤
EXECUTIVE EDITOR : 박찬준
모든 저작권은 (주)이에스컴퍼니_더 센트에 있습니다.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